건너뛰기링크

메뉴 열기, 닫기

전통문화소식

검색어 입력
  • Print

본문시작

문화소식

전통문화소식 상세보기
고고자료와 문헌으로 살펴보는‘영호남 경계의 가야’
  • 조회수 : 14
  • 작성일 : 2019-07-12


 

- 제2회 가야사 기획학술심포지엄『호남과 영남 경계의 가야』개최 / 7.11.~12. -

 


  문화재청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소장 임승경)와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소장 박종익)는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간 순천 에코그라드 호텔에서 제2회 가야사 기획학술심포지엄 『호남과 영남 경계의 가야』를 공동으로 개최한다.

 

  정부혁신 역점과제로 추진하는 이번 학술심포지엄은 고고학과 문헌사학 분야에서 그동안 이뤄져왔던 호남과 영남 경계의 가야사와 관련한 쟁점들을 깊이 있게 논의하여 가야의 영역과 확장, 교류 과정을 다각적으로 이해해 보고자 마련한 자리다. 제1부 금강 및 섬진강 유역의 가야 문화, 제2부 남강 유역의 가야 문화, 제3부 영·호남 경계의 가야사 위치 및 성격 등 총 3부로 주제를 나누어 9개 발표를 준비하였다.

 

  먼저, 11일 열리는 제1부 금강 및 섬진강 유역의 가야 문화에서는 ▲ 금강 상류 가야 고분군의 축조세력(양숙자,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 토기를 통해 본 금강 상류지역의 가야(전상학, 전주문화유산연구원), ▲ 섬진강유역 가야문화의 형성과 변천(조근우, 마한문화연구원) 발표가 이어진다.

 

  제2부 남강 유역의 가야 문화에서는 ▲ 남강 상류 가야고분군의 입지와 분포 패턴(강동석,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 남강 상류 가야 고분군의 축조 세력(하승철, 경남발전연구원), ▲ 남강 상류 가야 토기의 생산과 유통(조성원, 부경대학교)의 순서로 발표가 진행된다. 1부와 2부 발표 후에는 고고학 전공 발표자와 토론자가 참여하는 종합토론을 시작한다. 경상대학교 조영제 교수의 사회로 가야 고분군과 토기에서 엿보이는 호남과 영남 경계의 가야 정치사회에 대해 집중적으로 토론할 예정이다.

 

  12일 열리는 제3부 영·호남 경계의 가야사 위치 및 성격에서는 ▲ 영·호남 경계지역 가야 정치체의 성격(백승옥, 국립해양박물관), ▲ 일본에서 본 영남·호남 경계지역의 가야(田中俊明, 일본 시가현립대학교), ▲ 기문(己汶)과 반파(伴跛)의 역사적 위치 및 성격(김재홍, 국민대학교) 순으로 발표가 진행된다. 발표 후에는 고고학과 문헌사학 전공 발표자가 함께 참여하는 종합토론이 펼쳐진다. 고고학 전공의 전남대학교 임영진 교수와 문헌사학 전공의 인제대학교 이영식 교수의 공동 사회로 진행되며, 3부 종합토론을 끝으로 이틀간의 학술심포지엄은 막을 내린다.
  * 정치체(政治體): 정치적 권위를 위해 조직된 사회

 

  이번 학술심포지엄에 관한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누리집(nrich.go.kr/naju)과 전화(☎061-339-1121)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와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가야사와 가야 고고학을 전공하는 주요 연구자가 발표하고 토론하는 이번 심포지엄이 가야사 연구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매년 가야사와 관련한 주요 주제를 대상으로 기획 심포지엄을 개최하여 가야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새롭게 조명하는 자리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주관부서: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 작성자: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