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전통문화포털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검색 열기,닫기

생활문화

  • Print

생활문화공간

띠살문은 수십 개의 장살(수직 살대)을 좁은 간격으로 내리고 다시 여러 개의 동살(수명 살대)을 무리 지워 상중하에 교차시킨 모양이다. 안동 봉정사 화엄강당의 4분합문, 공주 마곡사 대웅보전 등 몇 안 되는 사례가 남아 있다. 한편 격자문은 장살과 동살을 직각으로 촘촘히 교차시켜 짜 맞춘 문으로 한자의 우물 정井 자와 비슷해서 정자문이라고 부른다. 봉정사 대웅전, 은해사 백흥암 극락전, 마곡사대웅보전 왼쪽 2분합문에서 볼 수 있다. 그리고 빗살문은 살대를 45도와 135도로 빗대어 교차시켜 싼 문으로 격자문을 45도 각도로 기울인 모습과 흡사하다. 유적으로는 예산 수덕사 대웅전 빗살문이 있다. 빗살문에 수직의 장살을 첨가한 것이 솟을빗살문이다. 이 문은 빗살문보다 한층 복잡한 기하학적 형태를 갖추고 있다. 각문살의 교차점마다 여러 가지 형태의 꽃이나 추상 문양을 추가하여 장식성을 한껏 높인 것이 솟을빗 꽃살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