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메뉴 열기, 닫기

전통문화공감

검색어 입력
  • Print

본문시작

한글(국보/보물)

세조가 《월인천강지곡(月印千江之曲)》과 《석보상절(釋譜詳節)》을 합편(合編)하여 간행한 책이다. 체재는 <월인천강지곡>을 본문으로, <석보상절>을 그에 대한 주석의 형식으로 하였다. 책이름의 ‘월인’은 ‘월인천강지곡’에서 ‘석보’는 ‘석보상절’에서 각각 따온 것으로 이 책의 서문서명(序文書名)과 판심서명(版心書名)에 일치한다. 서지학적으로 엄격히 말한다면, 이 책의 이름은 권수제에 따라 ‘월인천강지곡/ 석보상절’이 되어야겠지만, 학계에서는 ‘월인석보’라는 서명이 관례적으로 사용되어 왔다. 간혹 책 표지나 도서관의 표목(標目)에서 권수제의 첫 행인 ‘월인천강지곡’만으로 서명을 삼는 경우가 있는데, 《월인천강지곡》은 별개의 책이므로 이는 혼란의 우려가 있다. 이 책의 원간 연대는 <어제월인석보서>의 “天順 3年 己卯(1459) 7月 7日序”이라는 기록에 따라 1459년(세조 5)으로 추정된다. 편찬 간행의 경위는 서문에 자세히 나와 있다. 세조가 수양대군 시절에 세종의 명을 받아, 모후(母后)인 소헌왕후(昭憲王后)의 명복을 빌기 위하여 <석보상절>(전 24권)을 지었는데 그것을 보고 세종이 친히 찬불가인 <월인천강지곡>(전 3권)을 지었다는 것이다. 이 두 책은 세종대에 모두 동활자(銅活字)로 간행되었으나, 간행된 직후부터 합편의 작업이 진행된 것으로 추측된다. 국립도서관 소장의 《석보상절》 교정본 권6, 9, 13, 19의 교정 내용과 난상(欄上)의 기록, 본문의 절단 상태, 그리고 <월인천강지곡> 낙장(落張)의 편입 위치 등이 저간의 사정을 잘 보여준다. 그러나 이 작업은 완결을 보지 못하고 중단되었다가 세조 즉위 후에 다시 사업이 시작되어 목판본(전 25권)으로 간행된 것으로 생각된다. 《월인석보》는 원간본과 복각본이 모두 영본(零本)으로 전하고 있다. 원간본으로는 권1,2(서강대 도서관 소장), 권7,8(동국대 도서관 소장), 권9,10(김민영 소장), 권11,12(호암미술관 소장), 권13,14(연세대 도서관 소장), 권15(성암문고 및 순창 구암사 소장), 권17(장흥 보림사 구장), 권17,18(평창 월정사 소장), 권19(가야대 박물관 소장), 권20(임흥재 소장), 권23(삼성출판박물관 소장), 권25(보림사 소장), 그리고 복각본으로는 권1,2(1568년 풍기 희방사판), 권4(간행지 미상, 16세기 중엽 간행 추정, 김병구 소장), 권7,8(1572년(선조5) 풍기 비로사판), 권21(1542년(중종37) 안동 광흥사판, 1562년(명종17) 순창 무량굴판, 1569년(선조2) 은진 쌍계사판), 권22(간행지 미상, 삼성출판박물관 소장), 권23(1559년(명종14) 무량굴판, 연세대 및 영광 불갑사 소장) 등이 전한다. 복각본이라 하더라도 인출의 시기가 오래된 책은 그리 흔하지 않다. 현전하는 《월인석보》는 원간본과 복각본을 다 합쳐도 권3, 5, 6, 16, 24의 5권이 결권이 된다. 이 책에 쓰인 한글 자형(字形)은 한글 창제 직후의 모습과 다르다. 《용비어천가》, 《석보상절》에 사용된 한글 자형과 달리, 글자의 획이 부드러운 직선으로 바뀌고, 방점과 아래아(?)가 권점(圈點)에서 점획(點劃)으로 바뀌어 나타난다. 이는 1455년(단종 3)의 《홍무정운역훈》에 사용된 한글목활자에서부터 비롯되는 한글 자형의 변화인데, 이후의 한글 문헌에서도 대체로 이 글자형이 사용된다. 《월인석보》가 <월인천강지곡>과 <석보상절>을 합편한 것이라 하더라도 조권(調卷)과 내용에 있어서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 조권에 있어서는 <법화경(法華經)>의 내용이 《석보상절》에서는 권13~21에 나타나지만 《월인석보》에서는 권11~19에 대응되고 있다. <지장경(地藏經)>의 내용도 《석보상절》에서는 권11에, 《월인석보》에서는 권21에 각각 나타난다. 또한 《석보상절》 권23, 24의 내용은 《월인석보》에서는 권24, 25에 대응된다. 체재면에 있어서 <월인천강지곡> 부분은 한자와 독음의 표기 위치(?功득德→功?德득), 한자음 종성 ㅇ표기 유무(셰世존尊→世솅尊존), 협주의 추가 등 부분적 변개와 곡차(曲次)의 변동이 있다. <석보상절> 부분은 내용 및 문장에 있어서 대폭적인 첨삭이 있다. 내용의 추가뿐만 아니라 표기법, 문법, 어휘 선택의 여러 가지 언어사실에서 차이점을 보인다. 이는 이들 문헌 편찬자들 간의 언어 사실 차이에 기인된 것도 있고(?/의 그?→ ?/의게, -긔→-게, 즉자히→즉재, ?니-→?지-, 미혹→迷惑 등), 또 한편으로는 《석보상절》과는 달리 《월인석보》를 불경(佛經)의 성격에 더 가깝게 하려는 편찬자의 의도에 기인된 것도 있다(“그지 업스며 數 업슨 비쳇 光明을 펴샤”(석19:38b)→ “無量無數色光? 펴샤”(월18:4a) 등). 그러나 이러한 변개(變改)가 일률적으로 적용되어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내용이 추가된 부분에서는 언어사실의 차이가 좀더 명확하지만 《석보상절》의 내용을 답습한 부분에 있어서는 언어사실이 혼합되어 있다. 개편 대상 문헌인 《석보상절》의 언어사실로부터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월인석보》를 전혀 새로운 국어사 자료로 이용함에 있어서도 이 점은 항상 고려되어야 한다. 《월인석보》의 후대 복각본들은 그 대부분이 원간본을 판하(版下)로 하여 충실히 복각한 것들이므로 언어사실에 있어서 원간본의 그것과 큰 차이가 없다. 다만 오각(誤刻)과 탈각(脫刻)이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 원간본이 전하지 않는 권차의 복각본을 15세기 국어 자료로 이용할 때에는 더욱 그러하다. 방점의 경우는 탈각이 특히 심하므로 이용이 거의 불가능하다. 방점을 논외로 하더라도 어형(語形)의 오각, 탈각은 복각본에서 흔히 보인다. 한 예로 1568년(선조1)의 희방사판 복각본 권1,2의 ‘?비리’(序2b), ‘다?기짓’(2:13b) 등은 각각 ‘?바리’, ‘다?가짓’에서 탈획된 것이다. 그런데 복각본 가운데에는 간행자가 의도적으로 변개를 가한 판본도 있다. 광흥사판 권21과 쌍계사판 권21이 그것이다. 이 변개는 한자음 독음에 한정된다. 광흥사판은 동국정운식 한자음 종성 ‘ㄹㆆ’이 ‘ㄹ’로 바뀌고(佛뿔, 一?, ···), 종성 ‘ㅇ’의 표기가 삭제된 (地띠藏?菩뽀薩살, 爲위?야, ···) 예가 상당수 존재한다. 원간본과 같이 ‘ㄹㆆ, ㅇ’이 그대로 나타나는 부분도 있으나 이는 원간본의 영향일 뿐이다. 이 판본에서는 그것이 오히려 실수라 할 수 있다. ‘ㄹㆆ→ㄹ’로의 변개는 한자음 독음에만 적용되고 고유어 표기에는 적용되지 않았다(처??제). 한자음 종성 ㅇ의 삭제는 종성 ‘?’에도 적용되었다(求굼(←?), 道?(←?)). 이는 광흥사판의 종성 ㅇ의 삭제가 기계적으로 이루어진 것임을 말해 주기에 충분하다. 쌍계사판은 광흥사판보다 한 걸음 더 나아간 변개를 보여 준다. 한자음 종성의 ‘ㄹㆆ→ㄹ’의 변화와 종성 ㅇ의 삭제뿐만 아니라, 부분적이지만 현실한자음으로 고쳐서 판각한 부분이 눈에 띈다. ‘阿아僧?祇기’(31a)←??낑, 地디藏?菩보薩살(15b)←띵?뽕?, 解해脫탈(30a)←갱?, ···. 동국정운식 한자음을 따르지 않고 현실한자음으로 독음을 표기한 문헌은 이미 15세기말부터 나타났다. 그러나 그것은 그 문헌이 원간본인 경우에 한한다. 복각본의 경우는 원간본의 언어사실을 그대로 따르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임에 비추어 볼 때 이들 판본은 특이한 예라 할 수 있다. 복각본이 아닌 개간본(改刊本)이라 할 수도 있겠으나 그 변개가 고유어 표기에서는 나타나지 않고, 한자음에 있어서도 철저하지 못한 점에서 개간본의 일반적인 성격과는 구별된다. 현전 《월인석보》 원간본과 중간본은 그 상당수가 영인되어 학계의 연구에 이용되고 있다. 원간본 가운데는 권1·2(서강대 인문과학연구소, 1972), 권7·8(동국대), 권9·10(연대 동방학연구소, 1956), 권13·14(홍문각, 1982), 권15(성암문고본, 서지학보21, 1998), 권17·18(연대 동방학 연구소, 1957), 권17(보림사 구장본, 장태진, 교학연구사, 1986), 권20(강순애, 아세아문화사, 2001), 권25(강순애, 아세아문화사) 등이 영인되었고, 그들의 재영인본도 여러 차례 간행되었다. 원간본이 전하지 않는 권차의 중간본 권4(경북대, 1997), 권21(홍문각, 1983) 등의 영인본도 있다. (이호권) ① 참고문헌 고영근(1993), 석보상절·월인천강지곡·월인석보, 국어사자료와 국어학의 연구, 문학과 지성사. 김영배(2000), 국어사자료연구: 불전언해 중심, 도서출판월인. 안병희(1992), 국어사 자료 연구, 문학과 지성사. 진단학회(1993), 월인석보의 종합적 검토(제20회 한국고전연구 심포지엄), 진단학보 75. ② 관련항목: 석보상절, 월인천강지곡, 홍무정운역훈, 법화경언해, 지장경언해 ③ 키워드: 세조, 소헌왕후, 한글자형, 복각본, 변개 ④ 원전보기: [서강대 소장 원간본 권1,2] [김병구 소장 복각본 권4] [구암사 소장 원간본 권15] [국립도서관 소장 광흥사판 권21] [불갑사 소장 무량굴판 권23] [보림사 소장 원간본 권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