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메뉴 열기, 닫기

전통문화공감

검색어 입력
  • Print

본문시작

장인

 낙죽(烙竹)이란 인두로 대나무 겉면을 지져서 글씨를 쓰거나 그림과 무늬를 표현하는 기법이나 이와 같은 기법으로 만든 대나무 공예품을 통틀어 가리키는 말이다. 대나무에 인두로 화문(畵紋)을 그리는 것을 말하지만 일반적으로 말할 때에는 종이나 대나무, 가죽, 비단 등에 인두로 그리는 모든 글[書] 혹은 그림[畵]을 검누르게 지져내는 것을 낙죽(烙竹), 또는 낙필(落筆), 낙화(烙畵)라고 부른다. 낙화의 시초는 소인(燒印)으로부터 시작된다. 옛날에는 우마(牛馬)와 죄인에게 낙인을 찍어 죄인이라는 표시를 한 일이 있었는데 우마에게 표시하는 것을 소인이라 하고 죄인에게 표시하는 것을 낙인(烙印)이라 하였다.


 우리나라 낙화의 시초가 언제 시작되었는지 명확히 구명할 만한 문헌은 없다. 조선시대에 일반 생활필수품의 수요에 따라 낙인장이 있었을 것으로 보이나 [대전회통(大典會通)]등 기타 조선시대의 직제 중에서 낙죽장은 보이지 않는다. 따라서 조선시대에는 언제 어떻게 전래되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이규경의 [오주연문장전상고]에 “순조 말에 박창규 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낙화를 잘한다“는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이로 보아 박창규가 조각과 낙죽에 능한 인물임을 알 수 있으나, 낙화와 낙죽을 우리나라에 처음 들여온 사람인지는 언급되어 있지 않다. 낙죽하는 작업을 ‘낙(烙낙) 놓는다’고 하거나 ‘낙질한다’ 또는 ‘낙지진다’라고 하는데 이때 쓰이는 도구는 인두와 화로뿐이며 인두는 바느질 인두와는 형태가 다른 ㄱ자 모양이고 안으로 굽어서 인두의 몸체는 앵무새 부리처럼 두툼하게 생겼으나 끝이 뾰족하다. 인두는 두 개를 준비하여 화로에 꽂아 두고 번갈아 사용하는데, 이는 알맞은 열기(熱氣)를 계속 유지하여야 하기 때문이다. 인두가 알맞게 뜨겁도록 하는 일과 알맞게 뜨거워진 인두를 사용하는 일은 기능공의 숙련과 경험에 의하여 기술을 발휘하게 된다. 왜냐하면 인두가 너무 뜨거우면 무늬의 강도, 즉 색채의 표현이 길어지기 때문이다. 또, 열이 약하면 무늬의 색채가 얕아져 색조변화가 생기고 작업에 진전이 없다. 인두의 적합성 여부를 시험할 때에는 인두를 볼 근처에 가까이 대고 열기를 가늠하면 된다. 그러나 이것은 오랜 경험에 의하여야 이루어진다.


 낙죽에서 인두를 쓰면서 농담(濃淡)을 섞어 문양, 즉 무늬나 그림의 내용을 효율성있게 나타내는 일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래서 낙죽장은 날렵한 재질과 속력이 있어야 하고 경험과 훈련 또한 많아야 한다. 낙죽은 이제까지 크게 각광을 받거나 주목받는 일이 많지 않았던 죽공예의 하나였다. 그러나 우리만의 독특한 전통공예의 하나로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 받아 전승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