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메뉴 열기, 닫기

전통문화공감

검색어 입력
  • Print

본문시작

장인

금박지를 이용해 직물 등에 문양을 장식하는 장인 금박장(金箔匠). 금박장(金箔匠)이란 직물 위에 얇은 금박을 이용해 다양한 문양을 찍어내는 기술과 그 기술을 보유한 장인을 일컫는다. 금박은 오늘날에는 여성의 혼례복 등에서 볼 수 있다. 금은 화려하고 아름다운 광채가 나며 오래 두어도 변하지 않아, 사람들은 이를 진귀하게 여겨 호사스런 장식에 사용하였다. 금박에 관한 용어들은 시대와 기법에 따라 다양하게 사용되었는데, 직물금박과 관련된 용어에는 금박(金箔, 金薄), 금은니(金銀泥), 소금(銷金), 인금(印金), 첩금(貼金), 부금(付金), 부첩금(付貼金), 도다익(都多益), 화금(畵金), 쇄금(灑金) 등이 있다. 이러한 용어들은 금의 원재료 상태를 설명함과 동시에 금을 직물에 부착하는 공예기법과 작업까지를 포괄한 용어들이다. 현재 금박이란 용어는 금편을 두드리고 압면(壓面)하여 만든 극히 얇은 상태의 금박(金薄)뿐만 아니라, 금박을 옷감 위에 올려 금문을 표현하는 작업까지 포괄하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조선시대까지의 금박의 의미는 재료로서의 금박, 또는 금박을 만드는 작업만을 말한다. 금박, 금박장이라는 명칭은 고려시대의 기록에 처음 확인된다. 조선시대에도 금박장을 두어 금박을 생산했는데, 만들어진 금박이 재료로 사용될 때에는 금박이라 하지 않고, ‘첩금(貼金)’ 또는 조금 두꺼운 금박은 ‘후첩금(厚貼金)’이라고 하였다. 금은니(金銀泥)는 극세한 금은가루를 접착제와 섞어 그림을 그리거나 찍어서 금문(金紋)을 표현하는 공예기법을 말하며, 금은니를 옷감에 사용한 기록은 삼국시대에 처음 보인다. 조선시대까지도 널리 사용되었는데, 왕비의 적의(翟衣), 하피(霞?) 등에금니로 그림을 그려 문양을 표현했으며 그 기법을 화금(畵金)이라고도 하였다. 고려시대 이전의 기록에는 금박과 관련된 별도의 관직이나 관서는 보이지 않으며, 고려시대에 처음으로 금박장 기록이 보인다. 조선시대에는 금박장, 도다익장, 부금장, 금장, 니금장 등 금박과 관련된 다양한 직관이 있어 금박 일이 전문적으로 세분화되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 [경국대전(經國大典)]에 의하면 금박장은 공전(工典) 경공장(京工匠)에 소속되어 있었고, 상의원에 4명, 본조에 2명이 있었다. 외공장에 소속된 장인의 기록에는 없는 것으로 보아 금박의 사용이 왕실 위주임을 알 수 있다. 금박장과 니금장은 금박의 재료인 금박과 니금을 만들던 장인이며, 도다익장, 부금장은 금을 옷감에 올려 금문을 박아 내는 일을 맡아했던 장인이다. 그러나 근대에 와서는 기계로 금박을 만들면서 금박장의 일이 축소되었고, 사실상 금박 만드는 기법은 단절되어 부금장의 기능만 남아 있는 상태이다. 금박문양은 복식의 종류에 따라 다양하게 사용되었으며, 사용자의 신분에 따라 문양의 사용이 엄격히 제한되었으나 근대에 오면서 문양의 사용이 혼용되었다. 조선시대 직물문양의 큰 특징 중 하나는 현세의 복을 기원하는 길상(吉祥)·보문(寶紋)이 많이 사용되었다는 점이다. 부귀, 권력, 공명, 장수, 평안, 자손번창의 기원을 문양에 담아 갖가지 형태로 도안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