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메뉴 열기, 닫기

전통문화공감

검색어 입력
  • Print

본문시작

장인

끈목(多繪)을 사용하여 여러 가지 모양으로 매고 죄는 수법, 또는 그렇게 하여 만들어진 형태를 매듭이라 한다. 매듭은 명주실을 꼬고 합사(合絲)하고, 각색으로 염색해서 끈목을 친 다음, 그 굵고 가느다란 끈목을 두 가닥으로 늘어뜨려가며 각종 모양으로 맺은 것을 말한다. 혹은 술을 중심으로 꾸미기도 하는데 한복에 다는 노리개와 장신구로 늘어뜨리는 유소(流蘇) 등이 그러한 것들이다. 매듭의 넓은 의미로는 일반적으로 엮고 맺고 짜는 일을 총칭한다. 그러나 매듭은 단순히 맺는 것으로 그치는 것이 아닌 매듭 속에 숨어있는 정신적인 미와 외형적인 미가 표현되어야 한다. 다회(多繪)라고 하는 것은 매듭에 사용되는 다양한 물질의 선(線)이 합사되어서 매듭의 재료가 되는 것으로 한자의 뜻을 풀이하면 많은 실이 모여서 그림을 이룬다는 뜻이다. 우리말로는 ‘끈목’이라고 부르는데 그 모양에 따라 원다회(圓多繪)와 광다회(廣多繪)로 구별된다. 원다회는 둥근 끈목으로서 그 자체가 도포끈과 같은 끈으로 이용되기도 하지만 주로 매듭을 제작하는 끈으로 많이 쓰인다. 이에 반하여 광다회는 날줄과 씨줄로 납작하게 직조되는 것이어서 바로 끈으로 이용될 수 있는 것이다. 끈목은 생사(生絲)를 정련하여 명주실을 염색하고 이를 꼬아 합사해서 짠 것으로 여러 가지 물형을 맺는데 그 맺는 모양에 따라 도래매듭, 귀도래매듭, 생쪽매듭, 안경매듭, 매화매듭, 국화매듭, 나비매듭, 가지방석매듭, 매미매듭, 잠자리매듭, 외귀매듭, 연봉매듭, 이귀매듭, 벌매듭, 난간매듭, 소차매듭, 대차매듭, 딸기매듭, 꼰디기매듭, 석씨매듭, 사색판매듭 등이 있다. 매듭의 유래는 이미 신석기 시대의 질그릇, 어망 등 유물에서 그 자취를 찾아볼 수 있을 뿐 아니라 실제로 실을 꼬는 기구인 흙으로 빚어 만든 가락바퀴와 골각으로 된 바늘이 발굴되어 당시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또한 낙랑시대 왕우묘에서 광다회가 출토되었으며, 고구려 무용총 벽화의 주실에서도 끈목의 흔적을 볼 수 있다. 조선시대 궁중에서는 매듭을 전문으로 하는 전문 장인을 두었는데 대전회통 공전편을 보면 매듭을 하는 장인을 매집장(每緝匠)이라 기록하고 있다. 매듭장은 경공장에 속해 있었으며 공조 경공장에 매듭장 2명을 상의원에 4명 도합 6명을 두었다고 한다. 긴 세월 동안 전승되어 온 매듭은 고려시대에는 귀부인들의 사치품으로 사용되다가, 조선시대에 들어와서 그 용도가 다양해져 가마나, 연, 복식뿐만 아니라 실생활 전반에 널리 이용되었다. 손에서 손으로 전달되는 방식의 매듭은 매 가닥을 엮고 맺는 섬세함을 보여주는 선(線)의 예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