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메뉴 열기, 닫기

전통문화공감

검색어 입력
  • Print

본문시작

장인

 탕건은 남자들이 갓을 쓸 때 받쳐 쓰는 모자의 일종으로 머리를 보호하고 상투가 흐트러지지 않게 하기 위해 사용하였는데, 사모(紗帽)나 갓 대신 평상시 집안에서 쓰는 모자로 독립된 역할을 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탕건을 만드는 기술과 그 기술을 가진 사람을 탕건장이라고 한다. 조선시대에는 평상시에 관을 대신해 썼는데 속칭 ‘감투’라고도 하며, 벼슬에 오르는 것을 일컫는 ‘감투 쓴다’는 표현도 여기에서 유래되었다. 한국의 탕건은 중국에서 온 것인지 아니면 고구려 벽화나 고대의 관모에서 변화된 것인지 밝히기가 어렵지만, 고려시대에는 중국 송나라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왜냐하면 신라의 최치원이나 고려시대 인물인 이색, 정몽주 등을 그린 고려 후기의 초상화에서 쓰고 있는 모자가 탕건모양과 같기 때문이다. 이 모양은 조선전기까지 이어진다. 탕건의 재료로는 말총이 사용되었는데 특히 제주도의 조랑말총은 말총이 가늘고 질기며 부드럽고 매끈하기 때문에 최고의 재료로 꼽혀 탕건은 제주도에서 가장 많이 만들어졌다. 제주도는 본래 육지보다 시국이 안정되고 조용한 곳이어서 관모공예가 성행하였는데 그 이유는 제주도에서 좋은 말총이 생산되어 제주도 부녀자들이 차분히 앉아서 가내공업으로 탕건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말총은 흠이 있으면 도중에 끊어지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흠이 있으면 안된다. 짧은 것보다는 긴 것이 좋다. 제주도 말총은 대부분 노란 것이 많아서 작품이 완성된 후 까만 염색을 한다. 만들기 전에 염색을 하면 신축성이 없고 부드럽지 못해서 쓰기가 불편하다. 한편, 탕건은 홑탕건과 겹탕건, 바둑탕건으로 분류된다. 모두 형태는 같으나 겹으로 또는 2중, 3중으로 엮어 나가는 방법에 따라 모양이 달라진다. 바둑탕건은 사각무늬를 놓은 것인데 이는 탕건이 독립된 모자 구실을 함에 따라 장식화된 것이다. 정자관은 정자[程子, 중국 송나라의 정명도(程明道, 1032~1085)와 정이천(程伊川, 1033~1107) 두 형제를 말하며 이(二)정자라고도 한다]가 창안하여 만들어 썼다고 전해지는 것으로 고려시대 선비들이 많이 사용했으며 모양이 탕건과 비슷하고 만드는 방식도 같았다. 정자관은 가장 높은 관직이 사용하던 3층 정자관부터 2층, 단층까지 3종류로 나뉜다. 조선시대의 관제에는 정자관 외에도 동파관, 충정관 등이 있었는데 각자 자신의 취향대로 개성에 맞는 관을 선택하여 즐겨 썼다. 위의 세봉우리는 터져 있는 형태인데, 대체로 지위가 높을수록 층이 많은 것을 썼다. 탕건은 조선시대 선비들이 신분적 위상을 유지하기 위해 사용됐으나, 1894년 단발령 이후 그 제작과 생산이 줄어들면서 쇠퇴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