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한국음식문화 한식문화사전

한국음식문화

메뉴 열기, 닫기
한국음식문화
검색 열기,닫기

한식문화사전

검색어 입력

한식문화사전

한식문화사전

초성검색

원하시는 초성을 선택해 주세요

"전체"  총 1081개

  • 한반도에서 북어는 흔한 식재료로 다양한 요리에 이용되었다. 찢어서 그대로 반찬으로 삼거나 양념에 버무려서 상에 올리기도 하였다. 또, 말린 북어를 불려 양념을 얹어 찜이나 조림으로 내기도 했다. 찢은 북어로 끓인 북엇국은 해장국으로 유명하다.  북어의 명칭에 대한 내용은 <동아일보>의 1930년 기사에서 일부 확인 할 수 있는데, 이 기사에 따르면 북어는 경성 이남의 사람들은 마른 명태를 이르는 말로 주로 북쪽 지역에서 잡히기 때문에 북어라는 이
  • 가래떡은 멥쌀가루를 찐 다음 떡메에 쳐서 길게 모양을 잡은 것이다. 떡가래라고도 하며 흰떡, 혹은 白餠(백병)이라고도 한다. 조선후기 한양의 세시풍속을 담은 김매순(金邁淳:1776-1840)의 『열양세시기(洌陽歲時記)』 (1819)에서는 가래떡을 권모(拳模)라고 하였다. 현대 사전의 정의에 따르면 권모는 골무떡, 즉 멥쌀가루로 만든 골무크기의 작은 떡을 뜻한다. 『열양세시기』 는 정월의 시식으로 떡국 설명하며 주재료인 가래떡 만드는 법을 설명하고 있는데, 쌀가루를 쪄서 목
  • 가례(嘉禮)는 왕실 가족의 혼례를 말하지만 넓은 의미로는 오례(五禮)의 하나로 왕실의 혼례 뿐 아니라 왕세자의 책봉(冊封), 왕세자와 왕세손의 관례(冠禮), 왕실 가족에게 존호를 올리거나 축하 잔치를 여는 등 경사스러운 의례이기도 하다. 왕이나 왕세자의 아닌 대군, 군, 공주, 옹주가 결혼을 하면 길례(吉禮)라고 한다. 왕실에서 왕이나 왕세자의 결혼할 상대를 고르는 것을 ‘간택’이라고 하며, 정해진 절차가 있었다. 간택을 할 때는 전국에 혼인을 못하게 하는 금혼령(禁婚令)이 내
  •  『가례도감의궤(嘉禮都監儀軌)』는 1866년(고종 3) 고종(高宗: 1852-1919)과 명성황후 민씨(明成皇后 閔氏: 1851-1895)의 혼례 과정을 기록한 의궤(儀軌)이다. 왕, 왕세자, 왕세손의 혼례를 가례(嘉禮)라고 한다. 고종은 12세에 왕이 되었으나 철종의 상중기간이라 혼례를 올릴 수가 없었다. 철종의 3년상이 끝나고 1866년 고종의 나이 15세에 혼례를 올릴 수 있게 되었다. 신부 간택을 위해 1866년 1월 1일자로 12세에서부터 17세에 이르는 여자들
  • 1882년(고종 19) 왕세자 순종(純宗: 1874-1926)과 순명효황후 민씨(純明孝皇后 閔氏: 1872-1904)의 가례에서 초간택, 재간택, 관례, 가례에 이르는 과정에 마련된 음식을 적은 발기가 있다. 왕세자 척(坧, 훗날의 순종)의 가례를 치르기 위해 시행된 간택은 1881년(고종 18) 11월 15일에 금혼령이 내려졌고, 29일 간택일이 정해졌다. 이듬해 1882년 1월 15일에 초간택, 18일에 재간택, 26일에 삼간택이 행해졌다. 이때 세자빈으로 여은부원군(驪
  •  춘향이 모 이 말 듣고 이윽히 앉았더니 몽조가 있는지라 연분인 줄 짐작하고 흔연히 허락하며, “봉이 나매 황이 나고, 장군 나매 용마 나고, 남원의 춘향이 나매 이화춘풍 꽃다웁다. 향단아 주반 등대 하였느냐?” “예” 대답하고 주효를 차릴 적에 안주 등물 볼작시면 굄새도 정결하고, 대양판 가리찜 소양판 제육찜 풀풀 뛰는 숭어찜 포도동 나는 메추리 순탕에 동래 울산 대전복 대모 장도 드는 칼로 맹산군의 눈썹 체로 어슥비슥 오려놓고 염통 산적 양볶이와 춘치자명 생치다리,
  • 『소문사설(謏聞事說』(1740년경)에서 가마보곶(可麻甫串)이라는 음식을 소개하고 있는데 이는 일본의 어묵인 가마보코(蒲鉾, かまぼこ)와 음이 같도록 한자로 표기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소문사설의 가마보곶과 일본음식인 가마보코는 재료나 조리법이 약간 다르다. 가마보코는 생선살을 갈아 모양을 빚은 뒤 익힌 음식이지만 가마보곶은 생선살을 갈지 않고 저며서 만드는데, 생선살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소고기, 돼지고기, 버섯, 해삼 등으로 만든 소와 저민 생선살을 층층이 쌓은 뒤 말아서
  • 가물치는 저수지나 웅덩이 또는 물이 잘 흐르지 않는 하천의 물풀이 많은 곳에 산다.(장민호․양현, 국립중앙과학관-어류정보) 머리가 뱀처럼 생긴 가물치는 민물고기치고 덩치도 크고, 잉어, 붕어 등 다른 물고기의 새끼는 물론이고 개구리까지 잡아먹을 정도로 식성이 좋다.(<동아일보> 1976년 3월 16일자) 가물치는 ‘가물치’라는 한글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몸의 색이 검은데 이러한 특성은 한자명에서도 드러난다. 『세종실록(世宗實錄)』 「지리지(地理志)」에는 ‘
  • 가자미는 등이 검고 배가 흰 바닷물고기로, 몸통이 둥글납작한 모양이다. 단일종의 어족이 아니라 가자미목 가자미과에 속하는 참가자미, 가시가자미, 줄가자미, 눈가자미, 기름가자미, 호가자미, 용가자미, 돌가자미, 노랑가자미 등을 통칭하여 가자미라 한다.(서유구 저, 이두순 평역, 2015: 169쪽) 이 때문에 조선에서는 예로부터 열두 가지의 가자미가 있다고 전해져 왔다(<동아일보> 1939년 6월 24일자). 흔히 가가자미는 같은 가자미목인 넙치, 즉 광어(廣魚)
  • 가자미식해는 가자미에 곡물로 지은 밥, 엿기름, 무 채, 고춧가루 등의 양념을 섞어 발효시킨 음식으로, 주로 겨울철 별미로 꼽힌다. 이 식해를 만들 때는 밥을 쓰는 게 특징이어서 함경도에서는 ‘밥식혜’라고도 하는데, 대개 조밥을 쓰지만 강원도에서는 쌀밥을 쓰기도 한다. 가자미식해를 만드는 법은 조선시대의 문헌에도 소개되어 있다. 이규경(李圭景: 1788-1863)의 『오주연문장전산고(五洲衍文長箋散稿)』에는 ‘생선식해[諸魚食醢]’ 만드는 법을 소개하면서 가자미를 포함하였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