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HOME SITEMAP 로그인

전통문화포털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검색 열기,닫기
드라마 속에서 더욱 빛난 우리 그림

VR·AR로 떠나는 생생한 역사여행 전통이야기 VR·AR로 떠나는 생생한 역사여행 문화재의 보존과 복원은 문화재 발굴만큼이나 중요한 과정이다. 길게는 수천 년에서 짧게는 수백 년 이상 된 유적과 유구들은 비와 바람에 상하고 공기에 닿아 산화되는 일이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최근 디지털 기술로 과거의 유물을 현대의 가상공간에 재현하는 ‘디지털 헤리티지’ 분야가 성장하면서 수백 년, 수천 년 전의 세계를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게 되었다. 문화재의 시간을 되돌리는 ‘디지털 헤리티지’의 세계로 안내한다. 외국인들 사로잡은 전통체험 마을 충북 증평군 '장이 익어가는 마을' 전통이야기 외국인들 사로잡은 전통체험 마을 충북 증평군 장이 익어가는 마을 한국의 전통에 매료된 외국인 관광객 충청북도 증평군 송산리에 위치하는 ‘장이 익어가는 마을’이 외국인들이 선호하는 전통체험의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2018년 이 마을을 찾아온 방문자 중 절반이 넘는 1,800여 명이 외국인으로 집계되었다. 2016년에는 100명, 2017년에는 342명에 불과했던 외국인 관광객 수가 이처럼 갑자기 늘어난 이유는 무엇일까? 그 까닭은 마을에서 운영하는 체험 프로그램에 있다. 특히 한복 입기, 가마솥 삼계탕 만들기, 부채 만들기 등 외국인이 선호하는 체험 프로그램들은 모두 우리 전통문화와 연관된 콘텐츠로 이루어져 있다는 점이 매우 고무적이다.

손 끝으로 나무에 영혼을 새겨 넣다 인천무형문화재 제22호 목조각장 이방호 장인

보물선이라는 이름의 타임캡슐 서남해안의 해저 유물들 전통이야기 보물선이라는 이름의 타임캡슐 서남해안의 해저 유물들 우리나라 서남해안은 선사시대에서 고려, 조선까지 다양한 연대의 침몰선들이 발견되는 문화유산의 보고다. 소라잡이 잠수부가 바다 밑에서 우연히 발견하거나 어부의 그물에 딸려 올라온 유물들이 단초가 되어 발굴되기 시작한 보물선에는 청자, 차와 향, 꽃과 관련된 공예품 등 당대의 사람들이 일상에서 사용하던 물건도 있었지만 명량해협에서 건져 올린 임진왜란의 전쟁 유물도 찾아볼 수 있다. 그 속에서 우리는 고려시대 유행한 복고풍과 일본 상류층의 취향 그리고 뱃사람들의 선상생활과 해상전쟁의 한 장면까지 추측해 볼 수 있다. 오래전에 침몰한 선박들은 그야말로 바다 속에서 수천 년 동안 잠들어 있던 타임캡슐인 셈이다. 한중일 삼국을 잇는 무역항로였던 서남해안의 유물들을 통해 시공을 초월한 시간여행을 떠나볼까? 사극을 통해서 본 속 갓 열풍 전통이야기 사극을 통해서 본 속 갓 열풍 조선시대 사극으로는 유래가 없이 큰 인기를 끌었던 <킹덤>은 좀비와 사극의 결합이라는 흥미로운 내용과 함께 ‘갓 열풍’이라는 국제적인 주목을 받았다. 그런데 100여 년 전 개항과 함께 조선 땅을 밟은 외국인들 역시 한국의 복식 문화인 모자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한다. 도대체 이들은 한국의 전통 모자에서 어떤 매력을 느낀 걸까?

팝업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