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메뉴 열기, 닫기

전통문화공감

검색어 입력
  • Print

본문시작

국보와 보물

1959년 경상북도 칠곡군 송림사 오층전탑에서 발견되었다. 2층 탑신(塔身)에 해당되는 위치에 거북 모양의 석함(石函)이 들어 있었고, 석함 속에 안치되어 있었다. 다른 사리 장엄구도 석함 속에서 발견되었는데, 《사리장치》와 《은제도금수형장식구》가 여기에 해당된다. 이밖에도 《금제원형금구》, 《유리제곡옥》, 《수정제절자옥》, 《유리제옥》, 《유리제곡옥》, 《관옥》, 《상감청자원형합》 등이 함께 출토되어 관심을 끌었다. 곡옥은 도톰한 초승달 모양의 옥(玉)이다. 청동기 시대 고분에서 출토된 이래 삼국시대에 유행하였는데, 한 고분에서 수백 개씩 출토되는 경우도 있다. 주로 금관, 띠드리개, 목걸이 등의 장신구에 부착되어 왔다. 유리, 비취, 호박, 수정 등 재질도 다양했는데, 그중 가장 많은 것은 유리와 비취로 만든 곡옥이다. 송림사 오층 전탑에서 출토된 이 비취 곡옥은 사리 장엄구에서 흔히 발견되는 종류의 옥이다.